Home > 알림마당 > 뉴스레터

뉴스레터

뉴스레터

4월 뉴스레터 추천 도서 국경을 넘는 아이들

  • 관리자
  • 2013-04-03 14:59:00
  • hit752
  • vote0
  • 168.126.53.142


무지개청소년센터 부소장이 추천하는 동화책

 

\"어떤 탈북청소년의 생생한 탈북 여정기\"

 

남과 북이 분단된 지 벌써 반세기가 지났습니다. 남한과 북한은 서로의 안보를 위협하는 존재임과 동시에 평화 공존의 길을 찾기 위한 통일의 파트너이기도 합니다. 시쳇말로 북한이라는 존재는 우리에게 철천지원수이면서도 미워도 가족인 셈입니다. 이런 까닭에 북한에서 살다가 탈북 후 남한으로 온 북한이탈주민을 바라보는 시선도 크게는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. 혹시 간첩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, 그래도 같은 동포니까 혹시 내가 도와줄 일은 없을까 하는 애정 어린 시선이 바로 그것입니다.

 

우리 사회가 북한이탈주민에 대해 조금 더 관심을 갖고 함께 잘 어울려 살기 위해서는 어른들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자라나는 어린이들부터 북한에 대 관심을 가지고 통일 문제를 우리 모두의 문제로 인식하도록 계기를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니다. 그러나 지금까지는 아동청소년이 이러한 문제에 관심을 가질만한 책이나 글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입니다. “국경을 넘는 아이들이라는 책은 한 탈북청소년이 북한에서 살다가 왜 탈북을 하고 어떤 과정을 거쳐 남한에 입국하는지를 생생하게 그린 창작동화로 초등학생 5, 6학년이 읽기에 적당합니다.

 

2013년 초반을 기준으로 국내 입국 북한이탈주민의 수는 약 26,000명으로 현재 남한에는 북한 주민의 약 0.1%이주해 살고 있니다. 그러나 안타깝게도 상당수 북한이탈주민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지 못한다는 연구나 보도가 종종 있습니다. 그만큼 북한이탈주민에게 우리 사회는 쉽게 적응하기 어려운 곳이기도 하거니와 얼마 안 되는 북한이탈주민을 우리 사회가 제대로 포용하지 못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.

 

국경을 넘는 아이들이라는 책은 탈북청소년을 막연하게 불쌍한 존재로 묘사하지 않습니다. 또 일방적으로 북한 사회를 비방하고자 하는 의도로 쓰인 도 아닙니다. 그저 한 아이가 북한이라는 곳에서 힘겹게 살 수 밖에 없는 상황과 극도의 긴장 속에서 강을 건너 탈북하고 광활한 중국 대륙을 거쳐 남한까지 가게 되는 과정을 사실적으로 묘사했을 뿐입니다. 그래서 이 책을 읽는 독자 탈북청소년이라는 존재를 구체적으로 형상화시킬 수 있으며 그들의 아픔과 상처를 가슴 깊이 공감할 수 있을 겁니다. 아동청소년들이 이 책을 읽게 되면 탈북청소년을 놀리거나 따돌림 하는 일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됩니다. 또한 어른들 역시 이 책을 읽게 되면 탈북청소년에게 빠른 적응을 채근하기보다는 그들에게 도움을 줄 방법을 고민하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. 누군가의 아픔을 이해하고 상처를 어루만질 수 있는 공감의 능력이 이 책을 통해서 더욱 커지기를 희망합니다.

 

우리가 말하는 통일이 남북한 주민 간의 자유로운 왕래와 함께 자연스럽게 뒤섞여 사는 것이라면, 나머지 북한 주민의 99.9%를 만나기 위해서는 먼저 0.1% 밖에 안 되는 먼저 온 북한 주민과 잘 만나고 제대로 어울려 보아야 할 것입니다. 그래야 우리는 밝은 통일 미래를 꿈꿀 수 있을 겁니다.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오늘날 북한의 현실을 직시하고 그 속에서 살다 온 친구들을 편견 없이 마주하는 일부터 시작해야 할 겁니다.
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작성

열기 닫기

댓글작성